소아청소년과

소아청소년과

image
image

알레르기클리닉

알레르기 질환은 일찍 예방치료를 해야 합니다. 본 클리닉에서는 알레르기 과민반응을 '조기차단'하여 소아기는 물론 성인기까지 진행될 수 있는 알레르기 질환을 예방 또는 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조기진단 및 조기치료'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알레르기란? 홍역과 같은 전염성 질환은 한번 앓고 나면 면역이 생겨 다시는 홍역을 앓게 되지 않지만, 알레르기 질환은 이와 반대로 원인물질(집먼지진드기, 꽃가루, 음식 등)과 우리 신체가 접촉하면 신체 일부 조직(기관지, 코, 피부, 장 등)에 과민반응(알레르기 반응)이 형성됩니다. 따라서, 알레르기 질환은 비슷한 증상이 자주 반복하여 나타나면서 장기화하는 임상적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쌕쌕대는 거친 호흡의 천식, 콧물 재채기의 코알레르기, 식품에 의한 두드러기 또는 아토피성 피부염(습진)이 대표적인 질환들입니다. 알레르기 질환의 경과 대체로 소아기에 나타나는 알레르기 질환들은 성장하면서 다른 양상으로 나타납니다. 영유아기 시절에는 태열(아토피성 피부염)과 우유, 계란 등에 의한 위장관 알레르기가 자주 나타나고, 차츰 모세기관지염과 같은 호흡기 증상이 자주 나타나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전후하여 '천식'으로 이행되고, 초등학교 후반 또는 중학교 초반부터 '코알레르기'가 나타나게 됩니다. 이러한 증상들은 사춘기에 접어 들면서 서서히 사라지게 되는데, 사실 이러한 현상은 신체가 충분히 성숙하여 일시적으로 증상이 억제되어 나타나는 현상이지 알레르기 과민반응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따라서, 전반적인 신체 기능이 저하되기 시작하는 40대 후반에 접어들면서 다시 증상이 재현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알레르기 질환은 일찍 차단해야 위에 설명한 바와 같이 알레르기 질환의 근본적 원인은 과민반응이라 할 수 있으며, 이 현상은 어릴수록, 증상 횟수가 많을수록, 적절한 치료가 늦어질수록 더울 심해집니다. 따라서, 가능한 한 어린 시절부터 증상의 발생을 줄이고 또 증상 초기부터 적절한 치료를 해야 알레르기 질환의 진행을 억제할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 질환의 조기진단 알레르기 질환을 일찍 발견하기 위해서는 '비슷한 증상이 계속 반복'하여 나타나는 임상적 특성을 꼭 기억하고 있어야 합니다. 대수롭지 않은 감기증상, 피부증상 또는 위장관증상들이라 해도 자주 반복하여 나타나면 일단은 알레르기에 의한 증상으로 생각하여 알레르기에 대한 진찰을 받는 것이 조기 진단에 가장 중요한 방법이 됩니다. 두드러기(식품 알레르기)의 경우에는 2주 이상 증상이 지속되어 만성화되면 치료가 무척 어려우므로, 증상이 발생하면 바로 알레르기 전문의를 찾는 것이 좋습니다. 대상질환 - 천식 - 코 알레르기 - 아토피성 피부염(태열, 알레르기 습진) - 식품 알레르기(두드러기) - 만성호흡기 질환 진단 - 알레르기 피부반응 검사 - 알레르기 혈청학적 검사(MAST 검사) - 폐기능 검사 : 천식유발, 운동유발, 메타콜린유발 검사 치료 일지(천식 또는 음식)와 교육을 통하여 다음과 같은 진료를 진행합니다. - 약물치료(흡입요법) - 면역요법 - 환경 및 식이요법

예방접종클리닉

B.C.G. 접종시기 : 생후 4주이내 접종후 2~3개월이 지나서 결핵반응검사를 시행해야 됩니다 이 때 음성반응을 보인 경우에는 재접종하여야 하나 종래에 시행하던 사춘기 연령에서의 추가접종은 권장되지 않습니다. 생후 1개월이 지나도 접종하지 못한 경우에는 결핵반응검사를 먼저 실시한 후에 가능한 빨리 접종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최근에 개발되어 쓰이고 있는 경피용은 종래의 수두접종에 따른 부작용(국소궤양, 화농성 림프절염)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B형 간염 접종시기 : 1차 출생시, 2차 생후 1개월, 3차 생후 6개월(헤팍신 2개월), 추가접종(항체검사 생후 8개월) 3회의 기본 접종후 3개월쯤 뒤에 항체 검사를 실시해야 되며 예방 가능한 항체(2O국제단위이상)를 가진 경우에는 종래에 시행해오던 추가접종은 권장되지 않습니다(혈액투석환자제외) 3회의 기본 접종후에 항체가 생성되지 않은 무반응자는 같은 용량으로 1개월 간격으로 3회 재접종하고 매접종마다 1개월후에 항체 검사를 하여 예방 가능한 항체가 만들어지면 그 즉시 재접종을 중단하면 됩니다. 3회의 재접종후에도 항체가 안생기는 경우에는 2배의 용량으로 1회 더 접종해 봅니다. 홍역.볼거리.풍진 12~15개월과 4~6세에 혼합백신 MMR을 각각 접종하며, 홍역 유행시에는 6개월부터 홍역단독 백신을 접종합니다. 일본 뇌염 생후 12개월 이후부터 시행합니다. 첫 해에 2회 접종(1주일간격)으로 다음해 1회 접종하며, 6세,12세때 추가로 1회 접종하시면 됩니다. (접종 시기는 4~6월 봄철에 시행함) 인플루엔자(겨울철 유행성 독감) 생후 6개월 이후의 첫해 2회(1달 간격)으로 다음해부터 매년 1회씩 9월부터 시작하여 유행전인 11월 중순까지 접종을 완료해야 합니다.(접종 시기는 9~12월 가을철쯤 시행함) 뇌수막염(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히보) Ped Hib,Hiberix 1개월 ~ 10개월 = 1차 접종후 2개월후 2차 접종 = 2차 접종후 12 ~ 15개월후 3차 접종 Act Hib 6개월 이후 = 2개월 간격으로 3회 접종 1세 ~ 5세 = 1회만 접종 특정 세균성 뇌수막염 및 세균성 후두개염에 대한 예방법으로써 2개월 이상의 소아에서 시행하며 접종 횟수는 나이에 따라, 제품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A형 간염 생후 12개월 이후 1회 접종하고 6개월 이후에 추가 접종합니다. 수두:결핵 12개월 이상 ~ 12세 이하의 모든소아에 접종합니다. 12세이상의 소아중 수두를 앓지 않은 적이 있는 모든 사람에게 4~8주간격으로 2회접종 할 것을 권장한다. 접종목적은 일차적인 수두감염의 예방뿐만 아니라 추후에 나타날 수 있는 대상포진을 피할수 있다는데 더욱 큰 의미가 있다 하겠습니다.